하반기 무역활성화대책 마련
상태바
하반기 무역활성화대책 마련
  • 없음
  • 승인 2003.07.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자원부는 하반기 수출 확대를 위해 기업의 수출에 따른 부담을 완화하고 다각적인 해외마케팅으로 수출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최근 산업자원부가 내놓은 ‘하반기 무역진흥대책’에 따르면 한국은행 등과 연계한 수출활성화 태스크포스팀을 운영, 수출장애요인을 발굴, 개선하고 수출보험·금융 등 제도개선을 통해 업계부담을 경감토록 할 계획이다.
또 세계 일류상품에 대한 디자인·기술개발지원 강화, 인증기업 애로 해결을 위한 전문가 현장방문 등 홈닥터식 지원을 확대하며 기계금속, 자동차, 전자 등 100여개 핵심 부품소재에 대한 인증을 추진, 수출역량을 높이기로 했다.
고부가가치의 해외플랜트 수출지원을 위해서는 발주처 벤더 등록 실패시 시장개척보험으로 보상키로 했다.
이와함께 사이버마케팅에 대한 예산지원, 해외 유명전시회 및 시장 개척단 파견지원을 늘리고 선진국, 개도국, 중동지역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마케팅전략을 추진, 기업의 수출활동을 측면 지원할 방침이다.
범 정부적인 전자무역 지원 차원에서는 총리 산하에 국가전자무역추진위원회를 이달중 구성, 무역절차가 인터넷 한경에서 일괄처리되는 통합전자무역플랫폼을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중국 등 수출초과지역으로의 구매사절단 파견 확대, 주한 외국 상무관 초청 수입정책 설명회(10월)를 추진키로 했다.
국제 수준의 수출입질서 확립을 위해서는 수입원료를 사용한 국내생산, 유통 공산품에 대한 원산지 판정기준을 제정하고 홈쇼핑, 인터넷 쇼핑몰에 대해서도 원산지표시 의무화를 도입한다.
산자부는 더불어 수입자 풀제도를 이달중 도입, 해외현지법인의 전략적 거래선을 효율적으로 관리토록 지원하며 수입규제 대응기업을 위한 변호사 고용비용의 지원을 늘릴 계획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내수와 투자부진으로 경기회복 기조가 가시화되지 않는 상황에서 GDP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수출을 확대, 침체된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민소득 2만달러 시대로의 도약을 위해 이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