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79% “남북경협사업 추진”
상태바
中企 79% “남북경협사업 추진”
  • 없음
  • 승인 2003.07.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10곳중 8곳은 남북경제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거나 추진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은 특히 양질의 노동력 활용을 위해 개성공업지구 입주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최근 중소기업 32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79.1%가 남북경협사업을 추진중이거나(5.0%) 향후 추진할 계획이 있다(74.1%)고 응답했다.
사업 추진형태를 보면 이미 추진하고 있는 업체들의 경우 위탁가공방식이 80.0%를 차지했지만 추진 계획중인 업체들의 경우 위탁가공방식(10.5%)보다 투자협력방식(81.6%)을 희망하는 업체가 훨씬 많았다.
투자진출 희망지역으로는 ‘개성공업지구’를 꼽은 업체가 전체의 80.9%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이밖에 ‘신의주 특구’(7.0%), ‘평양을 중심으로 한 내륙지역’(6.5%)등이 희망지역으로 꼽혔다.
개성공단 입주를 희망하는 업체들은 `저렴한 양질의 노동력을 활용하기 위해’(59.1%) 진출한다고 응답했으며 이들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현지 근로자의 월 임금은 평균 67달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업체당 평균 투자계획 규모는 부지 2천484평에 투자금액 17억원인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들이 희망하는 토지분양가는 평당 12만5천원이었다.
남북경협사업 추진시 장애요인으로는 ‘북미관계 등 불안정한 국제정세’가 우선 꼽혔으며 이 외에 ‘투자보장, 상사분쟁해결 등 제도적 장치 미흡’, ‘기업 경영권 및 자율성 보장에 대한 불안’ 등이 지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