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시장 1위 품목 `69개
상태바
한국, 세계시장 1위 품목 `69개
  • 없음
  • 승인 2003.07.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수출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 1위 품목은 2001년 현재 69개로 세계 14위를 차지했으나 100대 교역상품 중에는 1위가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유엔의 국제무역통계(PC-TAS)를 분석한 결과,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 수는 미국이 954개로 1위를 차지했고, 다음은 중국(753개), 독일(739개), 이탈리아(359개), 일본(316개)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점유율 1위 품목 69개로 스페인, 멕시코 등에 이어 14위에 올라 개도국 중에는 중국, 멕시코에 이어 3위에 그쳤지만 스웨덴(31개), 핀란드(27개), 아일랜드(25개) 등 최근 부상하는 IT 강국에 비해 배 이상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의 점유율 1위 주요 품목은 합성장섬유단사(32.4%), 테레프탈산(40.2%), 냉장냉동고(17.2%), 에어컨(36.2%), 탱커(선박, 38.5%), 음극선관(44.4%), 전자레인지(29.6%) 등이었다.
무역협회는 우리나라의 1등 수출상품은 비교적 시장규모가 작고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품목이 많으며 세계 100대 교역품목에 포함된 품목은 하나도 없어 시장기반이 취약하다고 분석했다.
우리나라의 1위 품목 중 시장규모가 가장 큰 것은 탱커(66억달러)였으며, 점유율은 특수선박이 62.6%로 가장 높았다.
또 100대 교역품목 중 디지털모노리크 집적회로(3위), 송수신기(3위), 입출력장치(3위), 승용차(7위), 자동차부품(10위), 반도체 제조장비(6위), 인쇄회로(8위) 등 10위권대 품목이 상당수 있어 노력에 따라서는 점유율 1위로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지속적인 수출 증가를 위해서는 세계시장 규모가 크고 성장 잠재력이 있는 품목의 집중 육성이 필요하며, 특히 기술개발 및 투자를 위한 세제 및 금융지원, 해외마케팅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